비알레또 비앙코

먹어본 것/마셔본 것 2018.07.16 00:00 posted by 이밋

이름 : 비알레또 비앙코 Vialetto Vino Bianco
원산지 : 이태리
지역 : 베로나
제조사 : MDW s.r.l.
품종 : 가르가네가, 피노 비앙코

더운 여름밤에는 차가운 디저트 와인이 달달함을 즐기기에 좋다.

모스카토 계열의 살짝 탄산 있는 느낌도 아니고 아이스 와인의 진득한 당도도 아니고 딱 중간 느낌.

아이폰 6s 실리콘 케이스 Red

써본 것 2018.07.15 00:00 posted by 이밋

손에 땀이 많아서 그런지 산화되어버린 로밍용 아이폰 6s 케이스를 샀다.

매트한 고무 촉감이 좋지는 않지만 거슬렸던 뒷면을 가릴 수 있어 좋다.

에프디 트릿 순살닭+호박

냥이 2018.07.14 00:00 posted by 이밋

이루가 관심을 보이는 듯 하더니 고개를 돌렸다.

혹시 닭고기를 좋아하는 블랑이가 먹을까 싶었으나 항상 사료에 남아있다. 대구에 이어 2번째 실패다.

동네 길냥이는 먹으려나 싶어서 산책길에 가져가 봤으나 길냥이들도 무관심했다.


마데카 습윤 밴드

써본 것 2018.07.13 00:00 posted by 이밋

방수되는 습윤밴드는 마데카 습윤 밴드가 제일 좋은 것 같다. 3M Nexcare 제품은 너무 얇아서 잘 떨어지는 것 같다. 그래도 접히는 부위는 못 견디는 것 같다.

냥이 모래를 2주에 1포 정도 사용하게 된다. 화장실 하나에 새 모래를 넣고 거기에 있던 모래를 나머지 2개에 나눠담는데 바스러진 오줌뭉치 때문에 냄새가 점점 심해지는 것 같다. 

혹시나 싶어 탈취제를 사서 뿌려봤는데 냥이 오줌 냄새가 약해지지는 않았다. 대신 새 모래만 사용하던 냥이들이 7:3 정도로 탈취제 뿌린 모래도 이용해주는 점이 나아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