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항하지마

본 것 2004.02.07 01:51 posted by 이밋


GTO 드라마가 MBC movies에서 토/일 12시, 밤 10시(재)에 방송된다. 어제 춤추는 대수사선을 보다가 밑에 잠시 광고가 나오길래 MBC 드라마넷에서 하는 줄 알고 12시에 TV를 켰는데 안하길래 편성표 찾아보고 지랄하다가 거짓말인가 라고 생각하고 채널 돌리다가 MBC movie에서 하고 있길래 봤다.

GTO 드라마가 있는 줄은 알고 있었지만 원작이 만화인 드라마는 뭔가 캐스팅이나 만화와 실사의 화면의 차이 때문에 실망할거 같아서 안봤다. 오니쯔까가 노란머리가 아닌건 좀 실망이다. 그리고 여학생들이 안 이쁘다는...-ㅁ-;;; 그러나 동월선생이 마쯔시마 나나코 였다니...모르고 있었다 ㅠ_ㅠ;;; 첫 화에서 미팅에서 "야마토 나데시코"에서 하는 대사를 하는거 보고 좀 깼다. -_-;;;

뭐 아부지랑 같이 봤는데...같이 보기에는 좀 그런거 같고 -_-;;; 하여간 주말 낮에 볼 TV 프로그램이 없었는데 다행이다.

태극기 휘날리며

본 것 2004.02.06 01:51 posted by 이밋


광주에 내려온지 언 2주가 다 되어간다. 그래도 내 공간이 있고 부모님 눈치볼 필요가 없는 서울에 있을 때가 그립다. 아침부터 일이 있어서 집에 있기가 싫어서 영화보러 나갔다 왔다. 예고편이 마음에 들었던 "태극기 휘날리며"를 롯데 시네마에서 보고 왔다. 우리 집에서 한 번에 가는 버스도 없고 갈아타기도 귀찮아서 가장 가까운, 1 Km 떨어진 정류장에서 내려서 걸어서 갔다. 2시에 도착했는데 영화 예매를 안하고 가서 4시 표를 끊었다. 4시까지 시간을 보내기 위해서 아래 백화점 구경도 했지만 롯데 백화점은 어찌나 비싼지 살 엄두 안나더라. 왔다 갔다를 몇번이나 했는데 시간이 안가서 근처 PC 방 가서 1시간 정도 보냈다. PC 방에서 옆에 앉은 여자가 담배를 피는데 침을 모아서 재떨이에 뱉는데 추하더라. 흡연자들 절대 그런 짓 하지마라. 하여간 시간이 되서 영화보러 갔는데 에스컬레이터가 고장나서 걸어서 올라갔다. 지난번에 부산에서 영화볼 때도 그렇고 지방 극장들은 날 싫어하나 보다. ㅠ_ㅠ)//

영화는 돈 쓴 티가 나더라. 딱 하나 그 비행기 떨어지는 장면 빼고 -_-)// 전투신에서 사람 동원이나 폭발하는 장면 등 잘 찍은 거 같다. 특히 마음에 드는건 마지막 부분에서 백병전이다. 무협영화 느낌이 나는 것도 같지만 속도감과 처절함을 잘 표현한 거 같다.

장동건은 해안선에서도 그랬지만 이젠 광기어린 연기는 제대로 하는 듯 하다. 그 마지막 장면에서 눈 뒤집혀서 연기하는거 보고는 감동먹었다. 얼굴도 잘 생긴 넘이 연기도 잘 하다니 축복받았다. ㅠ_ㅠ)//

원빈은 울먹이면서 소리치는데 깨더라. 무슨 말하는 투가 그 따위냐? 최민식 형님한테 맞아가면서 배워야 할듯 하다.

아 그리고 연예인 지옥 플래쉬에서 정지혁 병장이랑 비슷한 아저씨 있다고 하는 글을 보고 봤는데 진짜 딱이더군. 그 아저씨 배역 이름이 뭔지 기억이 안나서 홈페이지 들어가봤더니만 사진이 없어서 누군지 모르겠다.

뭐 내용은 동생을 위해서라면 뭐든지 하는 형의 이야기인데 이해는 하지만 중반에 자기 옛날 동료를 쏴버리는 등 그런 행동들은 마음에 안든다. 원빈의 생각에 더 공감한달까? 전쟁이라는 특수한 상황이 그를 그렇게 만들었겠지만...

빌어먹을 이념이나 국가같은 개념 들먹거리면서 사람들을 전쟁으로 내몰지 말았으면 한다.

P.S. 쳇 주인공이라고 총알도 피해다니고 치사해
OCN에서 하는 "한 여름의 크리스마스"라는 일본 드라마의 엔딩곡이다. 조용히 시작해서 크라이막스 그리고 2절 시작 그리고 크라이막스 간주 계속된 크라이막스 조용히 마무리... 단순하고 흔하지만 깔끔한 구성인거 같다. the brilliant green이라는 그룹은 귀여운듯한 보컬, 단순한 구성 그리고 반복되는 리듬이 마음에 든다.

The brilliant green - angel song~イヴの鐘~

霧の架かる空に鐘は鳴り渡り 
키리노 카카루 소라니 카나와 나리와타리 
안개가 낀 하늘에 종은 울려퍼져

夜という優しき遠い空の戀人へ 
요루토유- 야사시키 토오이 소라노 코이비토에 
밤이라는 다정함이 먼 하늘의 연인들에

溜め息は今宵も雪に閉ざされし 
타메이키와 코요이모 유키니 토자사레시 
한숨은 오늘 밤에도 눈에 덮히고

薔薇の鎖を引く聖らかな手觸れたくて 
바라노 쿠사리오히쿠 키유라카나 테후레타쿠테 
장미의 고리를 끌어 성스러운 손에 닿고싶어 

The angel song ささやいてこの耳元に 
The angel song 사사야이테 코노 미미모토니 
The angel song 속삭여줘 이 귓가에

天使の歌聲がこの空を焦がすように 
텐시노 우타코에가 코노소라오 코가스요-니 
천사의 노랫소리가 이 하늘을 태우는것 처럼 

せつなくてあなたのために 
세츠나쿠테 아나타노 타메니 
안타까운 당신을 위해서 

空を見上げる度 雪の景色を想った 忘れない
소라오 미아게루타비 유키노 케시키오 오못타 와스레나이
하늘을 올려다 봤을때 눈내리는 풍경을 생각했어 잊지않아

翼ある手紙よすべてを預けよう 
츠바사아루 테가미요 스베테오 아스케요- 
날개가 있는 편지여 모든것을 맡길게 

寒いこの夜空に赤い月とイヴの鐘 
사무이 코노 요조라니 아카이 츠키토 이부노 카나 
싸늘한 이 밤하늘에 붉은 달과 eve의 종소리 

The angel song 逢いたくて空を見上げた 
The angel song 아이타쿠테 소라오 미아케타 
The angel song 만나고 싶어서 하늘을 올려다봤어 

あなたがくれた羽雪今も遠い窓邊に 
아나타가 쿠레타하네 이마모 토오이 마도베니 
당신이 달아준 날개 지금도 머나먼 창가에

想い出は美しいけど 
오모이데와 우츠쿠시이케도 
추억은 아름답지만 

やがて溶けてしまう雪になるなら早く 
야가테 토케테시마- 유키니 나루나라 하야쿠 
머지않아 녹아버릴 눈이 된다면 빨리 

つかまえて抱きしめて欲しい Yeah 
츠카마에테 다키시메테 호시이 Yeah 
붙잡아서 꼭 안아줬으면 해 Yeah

數知れぬ想いを乘せ流れてく
카즈시레누 오모이오노세 나가레테쿠
흔히 알려지지 않은 생각을 타흐르고

ささやいてこの耳元に 
사사야이테 코노 미미모토니 
속삭여줘 이 귓가에

天使の歌聲がこの胸を焦がしてく
텐시노 우타코에가 코노 무네오 코가쳔崙?천사의 노래가 이 가슴을 태워와

蒼白いこの雪空に 
아오시로이 코노유키 소라니 
창백한 이 눈 내릴듯한 하늘에 

X-masを告げる天使の鐘が響く 
크리스마스오 츠게루 텐시노 카나가 히비쿠 
x-mas를 알리는 천사의 종이울려 

ここに居て聖なる星の下
코코니이테 세이나루 호시노 시타
여기에 있어 성스러워진 별 아래

せつなくて空を見上げた 
세츠나쿠테 소라오 미아게타 
안타까워서 하늘을 올려다 봤어

いつか見せてくれた雪の景色を想った 忘れない
이츠카 미세테쿠레타 유키노 케시키오 오못타 와스레나이
언젠가 보여 주었던 눈의 풍경을 생각했어 잊지않아

忘れない…
와스레나이…
잊지 않아…

[출처] 지음아이 - http://www.jieumai.com/ 

광주에서의 식사

일반 2004.01.30 01:55 posted by 이밋


광주에 내려와서 생활은 서울에 있을 때랑 다름 없다. 밥 먹고 컴퓨터 하고 그게 전부다. 다른 점이 있다면 엄마가 아침마다 국/찌개를 해놓고 가신다는 건데 오늘은 청국장을 해놓고 가셨다. 반찬 꺼내기가 귀찮아서 무김치만 꺼내놓고 찌개랑 비벼서 먹었다. 내용을 입력해 주세요

사요나라 하이홈

일반 2004.01.28 01:56 posted by 이밋
오늘 보증금 받고 밀린 가스요금 내고 광주로 내려왔다. 난라는 형네 집으로 가고 이제 하이홈은 사라져버렸다.

2000년 병특 때문에 서울로 와서 곰팅이 집에서 살았다. 곰팅이가 국방의 의무를 수행하기 위해 광주로 내려가는 바람에 집을 구해야 했는데 혼자 살기에는 돈이 후달려서 봉이랑 같이 집을 구하기로 했다. 그 당시 내가 다니던 회사와 가깝고 지하철역도 가깝고 반지하이긴했지만 깨끗해보이는 집을 발견해서 외삼촌한테 돈 빌려서 계약을 했다. 그 집은 하봉에서 '하' 이밋에서 '이'를 붙여서 하이홈으로 불리게되었다.

처음에 곰팅이 동기 재우씨랑 같이 나, 봉, 재우씨가 하이홈 원년 멤버였다. 중간에 용맹이가 집 구할때까지 몇 달( 기간이 어느 정도 였는지 기억이 안난다. -_- ) 산 적이 있고 난라가 파견을 끝내고 올라와서 4명이 살다가 재우씨가 군대를 가게되서 마지막에는 난라, 나, 봉 이렇게 살았다.


처음에 이사왔을 때 집들이 비슷한 걸 했는데 그 때 쪼기가 선물해 준 전기 밥솥으로 밥을 해먹었다. 4년동안 잘 썼다. 쪼기에게 감사를... 막판에 고장이 나서 밥 하고 나서 하루가 지나면 밥이 말라붙는 현상이 나타나서 집 나갈 때 버렸다.


하이홈의 친구 바퀴 벌레들. 처음에 옆집에 아줌마가 살 때는 괜찮았는데 이상한 넘이 이사오면서 갑자기 보이기 시작하더니 집 청소를 안하고 산 덕에 증식을 해서 막판에는 저렇게 테이프에도 붙어있는 바퀴 벌레를 볼 수 있었다. 지들이 무슨 파리도 아니고 끈끈이에 붙다니 징그런 넘들 -_-. 밤에 애들 잘 때 불 끄고 컴퓨터 하고 있으면 옆에 기어올라가는 넘들 때문에 놀란 적이 한 두번이 아니었다. 잡아도 잡아도 끊임없이 나오는 바퀴 벌레같은 넘들이 제일 싫다. ㅠ_ㅠ)// 광주집에 내려와서 컴퓨터 하는데 발이 간지럽길레 봤더니 발에 새끼 바퀴가 붙어있더라 설마 이삿짐에 붙어서 온건가 ㅠ_ㅠ)// 오늘부터 계속 대청소를 해야할듯...


비 오면 물 새던 흔적. 원래 물같은 안 새고 수압도 쎄고 좋았는데, 윗집에서 수압이 약하다고 수도 공사하더니 수압도 약해지고 결정적으로 비가 오면 천장에서 물이 샜다. 비오는 날 천장에서 물이 떨어져서 자다 깬 날이 기억이 나는군... 하여간 주인집에 말해서 고치긴 했는데 도배해달라고 말하기 귀찮아서 나뒀더니 부엌 벽지는 아예 떨어져버리기까지 했다. 지저분한 집을 더 지저분하고 퀴퀴한 냄새가 나게 만든 주범이었던거 같다.


막판에 할 일이 없어서 화장실에서 두루마리 휴지 쓰고 남은 심으로 창문을 가득 채울려고 해봤는데 저것 밖에 못 채웠다.


서울에서 4년 동안 모은 만화책들. 천장에 닿을뻔 했다. -_-;;;;


통칭 오야지로 불렸던 고깃집. 근처 고깃집 중에서 가격대 성능비가 좋아서 자주 갔었다. 여러가지 한방 소스에 고기를 적셔서 파무침이랑 해서 절편에 싸주시는 변태 아저씨가 계셔서 오야지라고 불렀다. 그 아저씨는 작년부터 보이시지 않던데 짤리신건지...ㅋㅋㅋ


오야지를 자주 가던 이유중의 하나는 시레기 국이 기본으로 나와서였다. 중간에 한 번 콩나물 조개국으로 바뀌었는데 작년에 다시 시레기 국으로 바뀌었다. 약간 매운듯한 맛이 좋았다.


일욜날 마지막으로 오야지를 갔는데 산사춘을 시키니깐 꼬마 산사춘이랑 한모금 산사춘을 주더군... 그 날이 고기값 올린 날이라서 그런지 한모금 산사춘을 7개나 줬다.


앞 집에서 키우는 개. 앞 집에 외국인들이 살았는데 그 넘들 개인지는 모르겠지만 난라식 표현대로라면 방목해서 키웠다. -_-;;;

난라를 점프해서 공격한 까만 고양이.
시간나면 농구하던 세종대 코트.
어제 난라가 쏜 청도일식.
밥 하기 귀찮을 때 애용하던 소말리아.
매년 테팔 하나씩은 포인트 점수로 받아냈던 화양슈퍼.
이쁜 언니와 내가 좋아하는 과일 맥주 때문에 애용했던 산타페.
작년 워크래프트 3, 디아블로 2 하러 자주가던 집앞 게임방.
보드게임 열풍이 불 때 몇 번 가본 보드 게임 카페 인조이.
매년 한번씩은 가 본 어린이 대공원.
초창기에는 자주 애용하다가 맛이 없어져서 최근에 먹어본 적이 없는 만강홍

4년간 정들었던 하이홈 이제는 안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