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5'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11.05 오발탄 삼성점 - 홍창구이

양대창을 처음 먹어본 곳이 오발탄이었다. 염통구이와 쫄깃한 양의 식감을 즐겼었다.

처음 홍창을 먹어봤는데 양과 대창의 중간 느낌이었다. 양의 쫄깃함과 대창의 고소함을 합친 느낌이었다.

매번 누릉지만 먹었는데 역시 마무리는 양밥이다. 돌솥 위라 눌러붙는 밥이 맛있었다. 부산곱창의 깻잎이 생각나서 아쉬웠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