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쇠고기 미역국라면이 2018 가을에 핫 했다.

건더기 스프를 넣고 끓인 비주얼이 벌써 미역국.

면은 가는 편인데 사골 미역국에 면사리 넣어 먹는 기분이 든다. 

액상 스프 나온 뒤로 유통기간은 짧아졌는데 대신 스프 맛은 대폭 업그레이드 된 것 같다. 고깃국의 기름진 느낌을 제대로 살리고 있는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