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어본 것/사서 먹어본 것'에 해당되는 글 129건

  1. 2020.01.05 백설 사골곰탕 한그릇
  2. 2020.01.03 이베리코 베요타 목살
  3. 2020.01.01 냉동 멘보샤
  4. 2019.12.30 라 보카 부시 드 노엘
  5. 2019.12.06 비비고 찐왕교자
  6. 2019.11.20 즈마장
  7. 2019.11.18 다이닝 마켓 맛있는 소곱창/소막창
  8. 2019.11.16 청춘푸줏간 초벌 삼겹살/목살
  9. 2019.10.15 마더푸드 훈연쪽갈비
  10. 2019.10.11 왕가도마라향과

오랜만에 사골육수 떡국을 먹었는데 500ml 물에 캡슐하나만 넣으면 되니 편하다.




Posted by 이밋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베리코 베요타는 3개월 이상 데헤사 라는 청정지역에서 방목해서 도토리를 먹여 6개월 이상 사육된 등급을 말한다. 광고로는 전혀 다른 맛이라고 하는데 차이를 잘 모르겠다.


Posted by 이밋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에어프라이어로는 튀김 제품은 힘든 것 같다. 기름을 잔뜩 뿌려도 원하는 느낌이 안난다. 튀김기 사고 싶지만 2-3L 기름 처리가 걱정되기도 하고 튀김 요리를 자주 하지는 않을 것 같아서 사기 께름칙하다.


Posted by 이밋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대로된 크리스마스 케익인 '부시 드 노엘'을 먹고 싶었는데 마침 현백 갔다가 라 보카에서 샀다. 그냥 초코 롤케익 같은데 작년에 먹은 파리바게뜨는 그냥 케익이 맛없는 걸로 생각해야겠다. 


Posted by 이밋

댓글을 달아 주세요

냉동만두 전자렌지에 조리하던 걸 지퍼백을 달아서 상품화한 제품이다.


Posted by 이밋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마라샹궈 먹을 때 고소한 마장소스에 찍어먹는 걸 좋아한다.

즈마장 2스푼에 사이다나 물 혹은 우유를 넣어서 섞어준다.

땅콩분태, 다진파, 다진마늘과 라조장이나 고추마늘소스를 섞으면 완성이다.

사이다는 단맛이 강해 별로였고 다음에 우유를 섞어 봐야겠다.


Posted by 이밋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스타 곱창 사진을 보고 먹고 싶어져서 인터넷으로 소곱창과 막창을 주문했다.

맛소스에 고추 장아찌 잘라 넣고 고추가루 풀어서 찍어먹는 소스 만들었다.


소막창은 처음 먹어봤는데 홍창이나 비슷한 것 같다. 숙주도 같이 해주는 가게 있어서 따라해봤는데 그냥 부추만 있는게 더 나은 것 같다.


Posted by 이밋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짚불 향이 나기는 하는데 향만 직화라 뭔가 이질적인 느낌이 났다.

Posted by 이밋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돌이켜보면 훈제 고기를 맛있게 먹은 적이 없는 것 같다.


Posted by 이밋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이디라오, 주군기, 왕가도 3가지 마라샹궈 소스를 사 먹어 봤는데 셋 다 비슷했다. 그래도 얼얼한 느낌이 더 나는 하이디라오 제품이 제일 마음에 든다.

가게에서 파는 마라샹궈도 먹어봤는데 맛에서 큰 차이를 못 느꼈다. 땅콩소스가 떨어졌는데 땅콩소스나 사야겠다.


Posted by 이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