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DIOS 식기세척기 D1260MBC

써본 것 2019.08.25 11:29 posted by 이밋

집에 돌아가지 않는 식기세척기가 있었다. 싱크대 위에 식기 건조하는 것도 너저분하고 명절 포인트 모아둔 걸로 식기세척기를 샀다.

싱크대 넓이나 폭이 애매했다. 싱크대 공사를 해보려고 하니 가격이 너무 넘사벽이라 높이만 야매로 조정했는데 다행히 들어갔다.

마트에서 급하게 세제와 린스를 샀다. 식기세척기를 쓰는 가구가 별로 없어서 그런지 선택지가 없었다.

커버 투입구에 세제와 린스를 넣었다.

기름 때가 있는 에어프라이어를 세척해봤다.

바구니에 잘 쌓는게 생각보다 어렵다.

표준으로 돌리면 1시간 반정도 돌아간다. 세척 > 헹굼 > 건조 3 과정을 거친다. (최신 제품은 55분 정도로 줄었다고 한다.)

건조하면 바싹 말라 있을 걸로 생각했는데 착각이었다.

찌든 때 까지는 세척되지는 않는다.

세제와 함께 고온의 물로 세척하는 방식이라 기본적으로 전자레인지에 돌릴 수 있는 그릇이 적합하다. 홈이 있는 제품들은 물이 고여 있어 세척기가 다 돌아가면 버려야 해서 홈이 없는 코렐 그릇이 제일 적합한 것 같다.

이 제품은 커버를 별도 주문해야 하는 제품이다. 옆 싱크대 도어 색과 맞추기는 힘들 것 같아서 버튼 부분 색과 맞추려고 은색(메탈 헤어라인 PET)로 했는데 별로인 것 같다.

커버 달기 전에는 문이 아래에 고정되지 않았는데 달고나니 고정되었다.

커버 때문에 싱크대 아래 커버 높이 조절이 필요했다. 로터리 공구로 갈아서 맞췄다.

린스가 부족하면 계기판 오른쪽에 별표 같은 불이 들어온다. 린스가 부족하면 건조 성능이 떨어진다고 한다.

고온으로 세척하면 타는 냄세가 나서 검색해보니 아스콘 냄새라고 한다. 진동을 잡으려고 외부에 아스콘이 들어가 있다고 한다. SK 같은 경우 이미 다른 재료로 바뀌었고 LG 새 제품은 확인이 필요한 것 같다.

습기 제거 및 건조가 끝나면 문을 열어서 고인 물을 제거하고 식기들을 자연건조 시켜줘야 한다. 고급형 제품들은 자동문열림 기능이 들어 있다.

의류건조기처럼 매우 만족하지는 않지만 찌든 때나 초벌 정도만 하고 세척기에 넣고 돌리기만 해서 최소 5분에서 10분 정도 시간을 줄여주는 것 같기는 하다.

루이비통 미술관에서 판다는 에코백이다. 때가 잘 타고 안에 주머니가 없어 불편하긴 하지만 색상과 디자인이 마음에 든다.

써보니 마음에 들어서 회색도 샀는데 실제 색상은 칙칙해서 별로였다. 그런데 색상이 튀질 않아 그레이를 더 많이 쓰고 있다.

열대과일 향에 하와이 해변에  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고 한다. 처음엔 패션프룻 향이 강하고 좀 지나면 망고향이 느껴지는데 마음에 들지는 않는다.

역시 여름엔 아쿠아 레몬이 짱인가?


라코스테 La Piquee 119 1 BLK/WHT

써본 것 2019.08.20 00:00 posted by 이밋

매번 세일 상품에 La Piquee 제품은 없길래 재고 들어오면 사야하나 싶었는데 마침 이번 시즌 오프 세일에 재고가 있어 다행이었다.


이니스프리 점보화장솜(368매)

써본 것 2019.08.15 00:00 posted by 이밋

3만원 이상 구매할 때 천원에 살 수 있는 상품이다. 예전 화장솜보다 양쪽 마감도 되어 있고 한면에는 클렌징용 처리도 되어 있어 가성비가 좋은 것 같다.


2중 폴리백

써본 것 2019.08.11 00:00 posted by 이밋

2중으로 되어 있어서 잘 찢어지지도 않고 물에 젖은 수영복 같은 물건들 보관하기에 좋아 물놀이 필수품이다. 수영복 사면 주는 경우도 있었던 것 같은데 보드숏 살 때는 안줘서 따로 구매했다.

여름이라 피지 분비가 많아서 이 제품보다는 노세범을 주로 써야할 것 같다.


수건 형태의 욕실매트 쓰다가 오랜만에 엠보싱 형태의 욕실매트를 써본다. 


발리에서 원두를 사오는 바람에 그라인더를 살 수 밖에 없었다.

4칸 눈금만큼 원두를 넣고 돌리면 2칸 분량의 갈린 커피를 얻을 수 있다. 

오른쪽 위 버튼을 누르면 동작하는데 프렌치 프레스는 10초, 드립은 20초, 에스프레소는 30초 동안 돌린다고 한다.

가격도 싸고 세척도 간편하다.


JAJU 라인버터나이프

써본 것 2019.07.24 00:00 posted by 이밋

버터나이프가 스푼보다 빵에 바르기에도 설겆이하기에도 더 편한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