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본 곳2019. 7. 11. 00:00

전날 술을 마셔서 탕으로 아침을 시작했다.

아침을 먹고 해변을 산책했다.

소가 말랐다.

날이 더워서 멍멍이들이 널부러져 있었다.

돌아오는 길에 강아지를 만났는데 졸졸 따라왔다. 리조트 까지 따라오면 어쩌나 싶었는데 다행히 중간에 되돌아 갔다.

스파 옆 연못 쪽 뷰도 좋은데 그늘이 없어서 아쉬웠다.

체크아웃을 하고 근처에 있는 울루와뚜 사원에 들렀다.

사원에 입장하기 위해서는 보라색 보자기를 두르거나 치마를 입은 사람은 주황색 허리띠를 매야했다.

대양의 거대한 파도가 밀려오는 풍경이 시원했다.

외부인은 사원 밖만 볼 수 있고 신자들은 사원 안쪽까지 갈 수 있고 사제들만 제단까지 들어갈 수 있다고 한다.

중국식 인도네시아 식당에서 점심을 해결했다. 4인 기준으로 2만원 정도 나왔는데 가격도 싸고 음식맛도 좋았다.

다른 사람들이 쇼핑하는 동안 스태프 빌라에서 쉬었다.

마지막 식사를 위해 사누르 해변(sanur) 에 있는 식당으로 이동했다.

른당을 처음 먹어봤는데 코코넛향만 기억에 남는다.

공항 가기전 스파에서 2시간짜리 마사지를 받았는데 주변 교통 소음도 심하고 압이 쎄신 분이 마사지를 해주셔서 별로였다.

공항 체크인 줄은 좀 길었다. 야간 비행인데 모르는 사람 옆자리라 편히 잠들지 못해 몸은 피곤했다. 인도네시아 커피가 유명한데 까먹고 있다가 공항에서 샀는데 역시 별로였다. 보드 브랜드 반팔티만 몇 개 건진 것 같다.

패키지였지만 같은 방송을 듣는 사람끼리 선택 관광 형식으로 해서 사람이나 이동에 크게 치이는 여행은 아니었다. 서핑 체험과 우붓이라는 지역을 알게되어 행운이었다.

7시간 비행시간의 압박이 있기는 하지만 발리는 또 가고 싶다. 도착한 다음 월요일에 출근하자 마자 다시 가고 싶어서 비행기와 호텔을 검색했지만 다행히 돈과 휴가가 없었다.

다음에는 스미냑이나 꾸따 쪽에 숙소를 잡고 3일 정도 서핑만 하다가 우붓에서 2박 3일 쉬다가 돌아오고 싶다.



Posted by 이밋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본 곳2019. 7. 10. 00:00

시차가 1시간 밖에 차이가 안나는 발리인데 해가 뜨기도 전에 눈이 떠졌다. 복도로 나가보니 아직 해가 뜨질 않았다.

로비에서 뷰도 애매했다.

옷을 갈아입고 리조트 앞 해변까지 나가봤다.

방파제에서 보면 더 잘 보일 것 같아서 걸어갔다.

핸드폰 타임랩스 처음 사용해봤는데 앞으로 자주 사용하게 될 것 같다. 휴대용 짐벌 있으면 좋을 것 같다.

이 동네 멍멍이들은 말랐다. 소도 말랐다. 이 동네 동물들은 재단에 바친 음식을 먹고 사는 것 같다.

길을 따라 언덕까지 올라가봤는데 멍멍이 들이 뛰어놀고 있었다. 신나하는 모습에 나까지 기분이 좋아진다.

방으로 가기전 조식을 먹었다. 일식, 중식, 양식, 인도네시아식 4가지 음식을 제공했다.

키즈 풀 포함해서 수영장이 3개나 있다. 자유 일정이라 수영장에서 수영하고 책 읽고 노닥 거렸다.


Mulia Resort 는 옆에 The Mulia 라고 해변뷰 숙소와 안쪽에 Mulia Vilas 라고 풀빌라 숙소가 따로 있었다. The Mulia 앞에 있는 풀이나 식당은 The Mulia 투숙객만 이용할 수 있었다.

점심을 다른 사람들과 같이 먹을까 했는데 사람들이 뭘 먹고 뭘 할지 정하질 못하는 모습을 보면서 급 피로감이 몰려와서 따로 먹기로 하고 방에 올라가서 씻었다.

중식당 Table 8 에서 중식 뷔폐를 먹었다. 다양한 차가운 전채 요리, 바베큐, 중식 디저트 뿐만 아니라 즉석 볶음이나 즉석 탕도 주문할 수 있었다.

리조트에서 쉬다가 일몰을 보기위해 짐바란으로 이동했다.

일몰을 보면서 식사를 할 수 있는 곳이었다. 다만 조리하는 연기가 가게에서 해변으로 퍼지는데 옷이나 가방에 매운 연기 냄새가 배어서 곤란했다.

수평선에 구름이 가리지 않은 일몰은 처음 본 것 같다.

삼발 소스 발라 구운 조개가 특히 맛있었다.

발리갔수다 녹음을 하고 마지막 술 파티를 즐겼다. 몇몇 분들은 클럽에도 가셨는데 피곤해서 숙소로 먼저 돌아가 쉬었다.

Posted by 이밋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본 곳2019. 7. 9. 00:00

호텔 조식은 별로인 듯. 

전날 서핑 체험을 해서 못 일어날 줄 알았는데 허리와 팔이 살짝 근육통이 있을 뿐 나쁘지 않았다.

첫날은 늦게 도착하고 둘째날은 밖에서만 있어서 호텔 풀과 마사지를 이용해보지 못했다. ㅜㅜ

딴중 베노아(Tanjung Benoa) 해변이 수상 스포츠 센터라고 한다. 시워킹 같은 것도 있는데 못해보고 체크아웃하게 되었다.

아융강 래프팅을 위해 체크아웃하고 우붓 지역으로 이동했다. 2시간 정도 소요되었다.

장비를 챙겨서 계곡 아래로 내려갔다. 생각보다 깊이가 깊어서 한참을 내려가야 했다.

보트를 타기전에 재단에 무사고를 빌었다.

계곡이 깊고 옆 나무들이 높아서 여유롭게 떠내려 가는 기분이 좋았다.

젖을 수도 있다고 들었지만 그냥 젖는다고 생각하고 수영복을 입고 갔어야 했다. 다행히 갈아 입을 옷을 가져가기는 했다.

물싸움을 유도하기도 하고 급류 구간에서 회전을 하질 않나 머리에 닿을 듯한 나무가 있거나 수로를 따라 미끄러져가는 구간도 있었다. 마지막에는 보트에서 내려 떠내려 가는 구간도 있었다. 중간에 음료와 과자를 사 먹으면서 쉬는 구간도 있다.

래프팅이 끝나면 다시 계단을 따라 계곡을 올라가야한다. 보트는 아주머니들이 머리에 이고 옮기고 있었다.

샤워를 하고 옷을 갈아 입고 업체가 제공해주는 간단한 뷔폐로 점심을 해결했다.

우붓 시내 투어를 뒤로하고 호텔로 먼저 이동했다. 2번째 호텔은 뮬리아 리조트(Mulia Resort Nusa Dua) 였다. 로비에서 바라보는 바다 뷰가 좋았다.

1동 9층 꼭대기 방이었는데 방 뷰는 별로였다.

손 맛 좋다던 외부 스파를 이용할까 하다가 이동이 귀찮아서 리조트 스파를 예약했다. 스파 갈려면 로비에서 버기카로 이동해야한다길래 거리가 있는 줄 알았는데 연못 옆 건물이었다. 1시간 짜리 가격이 한국 호텔 마사지와 비슷한데 외부 마사지 2시간 가격의 4배 정도였다. 발리 마사지 1시간 짜리로 받았는데 꿀잠 자서 기억이 없다.

마사지 받고 나니 어둠이 짙게 내려 앉은 시간이었다.

다른 분들은 이미 식사를 끝내서 에도긴(edogin) 이라는 리조트 일식당에서 데판야끼로 저녁을 해결했다. 전체적으로 괜찮았는데 소고기가 얇아서 아쉬웠다.

테이블 매트가 집에서 쓰고 있는 칠위치라 반가웠다.

체크인할 때 받은 바우처 쿠폰으로 모히토를 마셨다. 논알콜이라 아쉬웠다.

소화도 시킬 겸 해변까지 한바퀴 돌고 하루를 마무리 했다.

Posted by 이밋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본 곳2019. 7. 8. 00:00

아침에 일어났는데 테라스에서 냥이 소리가 들렸다. 일찍 일어나서 피곤했지만 기분이 좋아졌다.

죽이 별로라 아쉬웠다.

방에 돌아오니 옆방으로 이동해 있었다. 식당에도 한마리 있었는데 투숙객들에게 밥달라고 계속 냐옹거렸다.

서핑 체험을 위해 꾸따 해변으로 이동했다.

샵에 웻슈트가 있는 줄 알고 그냥 갔는데 그냥 래쉬가드에 보드숏만 있었다. 그냥 내 수영복을 입고 갈 걸 그랬다.

실내에서 간단한 안전 및 동작에 대한 시청각 교육 후 보드를 들고 해변으로 이동했다. 그리고 모래사장에서 간단한 동작 실습을 했다.

해변에 파도가 가로로 길게 계속 밀려왔다.

2인 1조로 담당자와 함께 파도 속에서 실습을 진행했다. 보드에 타면 담당자가 보드를 돌리고 파도에 맞춰 일어서는 시그널을 주면 맞춰서 일어나면 됐다. 1시간 씩 2타임 진행했는데 2번째 타임 때 절반 정도 하니 방전되어 버렸다.

샵으로 돌아와서 샤워하고 옷을 갈아 입었다. 물도 시원하게 나오지 않고 샴푸나 바디워시도 없었다. 다음에 보드 타러 갈 때는 수영복과 세면도구를 가지고 가는게 좋을 것 같다.

샵 멍멍이는 더운지 들어와서는 테이블 밑에서 바로 잠들었다. 

점심 전에 잠깐 해변에서 자유시간을 가졌다.

이 동네는 날씨가 더워서 그런지 새도 말랐다.

해변을 한 시간 가까이 걸었는데 백사장을 다 돌아보지도 못했다.

가방을 낚아채가는 도둑도 있다고 하는데 해변 주차장에 헬멧을 바이크에 두고 다니는 것 보면 빈도가 높지는 않나 보다.

발리는 어디에서나 사원을 볼 수 있는 것 같다. 이 곳은 담배같은 걸 물고 있어서 특이했다.

점심을 먹기위해 gabah 라는 인도네시아 식당으로 이동했다. 짠내투어에도 나온 식당인가 보다.

시그니쳐 메뉴를 시켰는데 한참을 기다려도 안나오더니 음악과 함께 등장했다. 뭔가 수치플 당하는 기분이었다. 인도네시아 음식을 종류 별로 체험해 볼 수 있는 메뉴인데 맛은 평범했다.

식사를 끝내고 근처 기념품 가게를 둘러봤는데 관광지 특유의 흥정을 해야하는 가게들이 있었다. 1/4 정도 가격으로 흥정을 해야하는 것 같았다. 인두로 이름 새겨주는 장식품이 있었는데 옛날 용던처럼 손님 맞을래요 분위기였다. 비아그라 같은 물건도 몰래 거래하는 것 같았다.

바로 옆에는 세가라 해변(Segara Beach) 가 있었다.

보드 브랜드 샵 들이 여기저기 많이 보이던데 반팔티를 하나 샀다. 

일몰을 보기 위해 스미냑에 있는 비치 클럽 쿠데타로(kudeta) 로 이동했다.

다른 분들 까페 갔다 오는 동안 먼저 도착해서 쿠데타 앞 해변을 거닐었다.

그늘쪽 자리에서 michael caine 이라는 패션 프룻 칵테일과 kudeta - 아이리시 커피, 모스크 뮬, 애플 모히토를 시켜 먹으면서 일몰을 기다렸다.

락바도 그렇고 쿠데타도 종이 빨대만 주는데 촉감이 별로다.

일몰시간이 되자 사람들로 붐비기 시작했다.

수평선을 구름이 가리고 있어서 아쉬웠다.

그늘 쪽이 아니라 햇볕 비치는 왼쪽 좌석이나 2층에 있는 식당에서 보면 정면에서 볼 수 있는 것 같다.

가게 앞에서 단체 사진을 찍고 호텔로 이동했다.

호텔 해변 식당에서 저녁을 먹었다. 

발리 궁중무용 공연도 있었는데 공연 후 사진 찍는데 아무도 팁을 주지 않아서 뭔가 뻘쭘했다.

가져온 술과 이야기를 나누며 2일 차가 지나갔다.

Posted by 이밋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본 곳2019. 7. 7. 00:00

여행 팟캐스트에서 발리의 꾸따해변이 서핑 배우기 좋은 곳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래서 발리를 한 번 가봐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마침 그 팟캐스트에서 발리 여행을 추진하게 되어 1차로 참여하게 되었다.

수하물로 부칠 캐리어 하나와 배터리 등을 가지고 탈 백팩 그리고 비행기나 여행지에서 사용할 에코백을 챙겼다.

캐리어 벨트를 안챙겼는데 같은 비행기에 같은 회사 제품이라 색깔이 완전히 동일한 캐리어가 4개나 있어서 짐 찾는데 힘들었다. 캐리어 벨트도 하고 네임택도 달아야겠다.

4박 6일이라 냥이 화장실은 4개 사료와 물도 4곳에 가득 채워뒀다. 냥이들끼리 알아서 조절했는지 충분했던 것 같다.

아침 11시 비행기라 9시 쯤 공항에 도착해야 해서 7시 20분 공항 리무진 버스를 탔다. 오후 1시 이후 비행기가 아침에 일어나서 가기에 제일 무난한 것 같다.

가루다 항공은 스카이 팀 소속이라 제2터미널을 사용하고 있다. 리무진 버스는 1터미널을 거쳐서 2터미널로 가는데 7:20 (출발) - 8:35 (제1터미널) - 8:50 (제2터미널) 정도에 도착했다.

체크인 카운터 오픈을 4시간 전에 해서 그런지 여유로웠다. 체크인하고 설문 참여해서 여행용 치약-칫솔 세트를 받았다.

출국장이 2개 있었는데 1공항 보다는 이용객이 작아 오래걸리진 않았다.

환전은 출국, 입국, 검색대 지나서 모두 있었다. 인도네시아 루피화(IDR) 은 사이버 환전 가능한 은행이 몇 군데 없고 이상하게 공항 지점도 대상이 아니었다. 그래도 공항 환전소에서는 환전 가능했다. 지폐는 5만, 10만 2가지 권종만 있다고 한다. 환율이나 수수료 생각하면 소액만 환전하고 100$ 지폐로 가져가서 현지에서 하는게 제일 낫다고 한다.

탑승동은 하나고 중앙에서 끝까지 가는데 10분 정도 걸렸다.

가루다 에어를 탔는데 2-4-2 구조였다.

좌석별 USB 단좌는 이제 기본인 것 같다. 국내 항공사가 아닌 비행기를 타니 컨텐츠가 한글 음성/자막이 없어서 볼 게 없었다.

귀마개, 안대, 양말이 든 파우치를 주는데 유용했다.

살짝 자기 위해서 웰컴 드링크로 화이트 와인을 골랐다.

식사는 소고기와 닭고기가 있었던 것 같은데 맛김치는 왜주는지 모르겠다.

남반구와 대양을 낮에 건너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바다가 얼어있는 빙하처럼 보여서 신기했다. 아마 파도에 태양빛이 반사되서 저렇게 보이지 않나 싶다.

인천 - 인도네시아 발리는 7시간 정도 걸리는데 마지막으로 떡을 디저트로 줬다.

해질녘에 발리에 도착했다.

도착전에 발리 서쪽에서 비행기가 뱅뱅 돌면서 착륙순서를 기다리는 듯 했다.

응우라라이 공항(DPS) 에 도착했다.

250불 이상 물건에 대해서 관세를 매긴다고 하던데 산 것도 없었지만 별 검사도 없었다. 입국 심사는 얼마 안 걸렸으나 짐 찾는데 1시간 정도 걸렸다. 전날 도착하신 분들은 비행기 2-3대가 동시에 도착해서 2시간 30분 정도 걸리셨다고 했다. 

픽업 차량을 타고 숙소인 딴중 베노아(The Tanjung Benoa Beach Resort -Bali) 에 도착했다. 

시트나 방은 깔끔했다.

하지만 여기저기 낡은 점이 보였다.

원래 생수만 먹어야 한다고 했는데 이 물은 찜찜해서 먹지 않았다.

샴푸나 바디워시 같은 어메니티는 리필하는 것 같았는데 찜찜했다.

욕실에는 도마뱀 친구가 있었다.

저녁 식사를 위해 Ulam 이라는 식당으로 갔다.

맥반석에 닭을 구운 아얌 바카르(ayam bakar) 와 생선 구이인 이깐 바카르(ikan bakar) 가 유명하다고 한다.

동남아나 필리핀은 간이 된 요리가 많은데 닭이나 생선 자체는 슴슴한 맛이었다.

이 요리의 핵심은 이 삼발 소스인 것 같다. 고추 페이스트에 샬롯, 라임이 추가된 형태인데 매콤한 맛이다. 가게마다 이 소스 레시피가 다르다고 한다. 밥이나 면에도 비벼먹고 이 소스에 고기나 생선을 찍어 먹기도 한다.

인도네시아에 왔으니 빈땅 맥주도 한병 마셨다.

식사 후 아야나 리조트(ayana resort)에 있는 락바(rock bar) 에 들렀다.

리조트 절벽 아래에 바가 있는데 푸니쿨라 같은 것을 타고 내려갈 수 있다.

발리는 물을 유료로 팔아서 바나 식당에 들어갈 때 물을 가지고 들어갈 수 없는 경우가 많다.

바닷 바람이 시원해서 좋았지만 다들 서먹서먹한 상태에서 비싼 음료를 각자 사서 마시니 뭔가 어색함만 넘쳤다. 

일몰 시간에 사람들이 몰린다고 한다.

Posted by 이밋

댓글을 달아 주세요

써본 것2019. 7. 6. 00:00

경추베개 써보니 좋아서 돌려쓸려고 다른 제품을 샀는데 나랑 안 맞는지 목이 아팠다.

오줌싸개가 테러를 했는데 이거 세척할 방법이 없어서 그냥 버릴 수 밖에 없었다. ㅜㅜ


Posted by 이밋

댓글을 달아 주세요

냥이2019. 7. 5. 00:00

요새 사용하는 쇼핑몰에서 오리젠이 품절이라서 오랜만에 고양이공화국에서 주문했다. 그런데 '오리젠 캣&키튼'을 주문했는데 '오리젠6 피쉬 캣'이 왔다. 반품하기 귀찮고 국내에 오리젠 재고도 없어 보여서 그냥 급여했는데 다행히 이루가 잘 먹었다. 그리고 사이트를 보니 최근 사용기도 없고 원래 잠실에 있었는데 고양으로 이사한게 장사가 잘 안됐나 보다.

네츄럴코어 샘플을 받았는데 냥이들도 오랜만에 새 사료라 궁금해 하면서 그럭저럭 잘 먹어줬다.

Posted by 이밋

댓글을 달아 주세요

써본 것2019. 7. 4. 00:00

예전엔 클렌저의 뽀독뽀독 씻기는 느낌이 좋았는데 요새는 몸이 건조해서 씻고 나서도 촉촉함이 남아 있는 게 좋다. 샤워 오일 제품은 좋아하는 사람이 드물어서 향 선택권이 부족한 것 같다.


Posted by 이밋

댓글을 달아 주세요

냥이2019. 7. 3. 00:00

흰둥이 오줌 냄새가 카페트에 너무 배서 세탁을 해도 빠지지가 않았다. 세탁 문제도 있고 해서 카페트는 포기하고 바닥에 흘러 나오지 않을 것 같아서 묘심 모래매트를 골랐다. 크기가 딱 맞아서 좋았다. 세척하기 힘든 건 얘도 마찬가지일 것 같다.

메쉬로 빠진 모래를 다시 사용할 수 있다고 한다. 한쪽만 뚫려 있는 줄 알았는데 양쪽으로 뚫려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Posted by 이밋

댓글을 달아 주세요

써본 것2019. 7. 2. 00:00

케이스 디자인이 이뻐서 골랐다.
죽염치약의 순한맛 같다. 
역시 뚜껑은 푸쉬캡이 제일 편하다.


Posted by 이밋

댓글을 달아 주세요